기사 메일전송
박지원 "우리 영토에서 한미일 합동 군사훈련 지양돼야"
  • 기사등록 2022-09-11 11:30:18
  • 기사수정 2022-09-11 11:30:31
기사수정

박지원 "우리 영토에서 한미일 합동 군사훈련 지양돼야"


사진 파이낸셜 뉴스  


기사제공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0일 "대북정책에 한미일 공조는 필요하지만, 우리 영토나 영해에서 3국 합동 군사 훈련은 지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이 진전되고 있음을 평가한 박 전 원장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인도를 위해 공조해야 함을 언급하면서 첨언하는 글로 한미일 대북 공조와 달리 군사훈련은 경계해야 함을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윤석열 정부에서의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밝히면서 한줄로 이같은 견해를 첨언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윤석열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진전되고 있는 것은 평가한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 의지만 밝혀도 경제 지원 등을 하겠다고 밝힌 것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당국자간 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 진전된 정책이라고 평했다.

박 전 원장은 "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수차 밝혔다"며 "그러나 한미 양국은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가도록 인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는 싱가포르회담으로 돌아가면 된다"며 "점진적, 행동 대 행동, 즉 북한이 핵시설을 폐기하면 그만큼 미국도 북한에 대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원장은 "북한은 지난 3~4년간 핵 실험중단 등 핵 모라토리움을 해 왔지만 미국은 북한에 아무것도 해주지 않았다는 불신을 북한은 가지고 있다"며 "북한은 미국에게 광물질 수출 허용,석유와 생필품 수입을 허용하라고 진작부터 요구해 왔지만, 미국의 입장은 우선 대화 테이블에 나와서 얘기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전 원장은 "(북한이) 언제까지 코로나를 이유로 단절, 봉쇄할 수만은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에 진전된 대화를 제안하고, 미국은 싱가포르회담으로 돌아가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북한도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해야 식량 등 주민 생활이 개선될 수 있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11 11:30: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피소스테기아
  •  기사 이미지 시계꽃
  •  기사 이미지 아름다운 우리나라 꽃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